너의 이름은(팬픽) [너의 이름은 2차 창작] If - 너와 함께 영원히 1부 - 4 2017/03/19 20:45 by 세츠레나

창작 팬픽으로 영화 너의 이름은의 스포일러 내용이 다소 포함되어 있습니다. 

영화를 안보신 분은 약간의 타격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해주시기 바랍니다.

주의사항

※ 이 작품은 IF 입니다. 오리지널과 설정이 많이 다릅니다.
※ 등장인물의 나이설정이 파괴 되어 있습니다. (타키,미츠하 18세로 동갑)
※ 배경은 2016년 후반부에서 시작됩니다.

오타지적이나 내용상 이상한 부분은 언제든지 말씀해주세요.



1부  새로운 만남과 미래의 출발점


4. 돌아온 기억과 좋아하는 사람

─ 얏호~! 오쿠데라 들어갑니다!! 아참! 오늘은 한명 더 같이 들어가요~

평소처럼 활기차게 매장에 들어오는 오쿠데라 선배의 옆에는 어제의 그 소녀 - 미츠하가 같이 있었다. 이제는 미츠하라는 소녀에 대해 조금은 알기 시작했기에 타키는 미츠하한테 반갑게 인사를 건냈다. 

─ 미츠하. 어젠 잘 잤어? 아참 매듭끈 고마워. 소중한 선물을 받은 기분이야, 하하. 자, 여기 봐봐. 네가 준 매듭끈 분명 여기에 있다?

손목에 두른 매듭끈을 미츠하에게 보여주면서 활짝 웃는 타키.

─ 흐흥~ 보아하니 어제보다는 좀 낫네. 어때? 뭐 좀 생각난 거 있어? 타~키군?

어제는 타키라고 부르던 미츠하의 호칭이 오쿠데라가 부르는 것과 똑같은 타키군으로 바뀌었다. 

얘 참 적극적이네…  난 아직 다 기억 못하는데… 중얼 거리는 타키에게 미츠하는 재차 묻는다.

─ 이제 좀 기억나? 나에 대해서.

─ 으...으응, 약간은... 나에게 왜인지 굉장히 소중한 존재였다는 것 정도...

그런 말을 하니 타키는 부끄러움에 얼굴마저 빨개진다.

─음... 어떠한 의미에서?

계속되는 질문 공세. 타키는 꿈속에서 일어났던 일들을 미츠하에게 그대로 이야기 해주면서 마지막 대사를 읊어준다.

─ 그래... 그거야... 그거면 충분해... 기억이 완전히는 아니더라도 돌아왔구나. 타키군...

─ 미안해 미츠하. 내가 약속해 놓고도 일부러 가지 않은 것이 아니라는 것 좀 알아줘. 나대신 약속지키러 와준것도 미안하게 생각해.

─ 흥, 뭐 그 정도면 봐줄 수도 있지. 아 그리고 말이야, 오늘은 나도 여기서 타키군하고 같이 아르바이트 할 거야!

미츠하는 분명 타키앞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겠다고 말하고 있다. 놀란 타키는 미츠하를 놀란토끼눈을 하고 쳐다본다.

 ─ 뭐? 같이 아르바이트를 한다고?일손 부족하다고 어제 오쿠데라 씨한테 들었는걸! 그래서 나도 신세졌던 것 좀 갚을 겸 여기서 일주일 정도 일할거야. 타키군의 기억이 완전히 돌아올 때까지!

당황하는 타키의 시야에 옆에서 가만히 웃고 있는 오쿠데라가 눈에 들어온다.

 ─ 오쿠데라 선배는 도대체 무슨 마법을 썼지 ?

그냥 웃고만 있는 오쿠데라에게 의문을 가진채 타키는 탈의실로 향했다.

그리고 오늘의 아르바이트가 시작됐다. 

타키는 혼자있을 때는 많이 힘들었는데 미츠하랑 둘이하니 뭔가 일이 수월하다는 느낌을 받는다. 

미츠하는 분명 이 아르바이트가 처음일텐데. 재빠르게 홀 서빙을 시작했다. 그것도 능숙한 솜씨로. 

모를 법도 한 물건 위치는 물어보지도 않고 자기가 알아서 잘 찾고, 손님들의 주문도 척척. 테이블 청소 및 손님의 메뉴 안내도 무리가 없어 보인다.


☆ ☆ ☆ ☆ ☆


─ 으 확실히 타키군으로 일할 때랑은 차이가 있네. 무거운 건 약간 힘겨워... 헤헤.

─ 미츠하? 지금 무슨 소리야? 나로 일할 때라니?

지금은 휴식시간. 타키와 미츠하는 휴게실에 앉아 잠시 커피를 마시면서 이야기 하는 중이다.

─ 자세하게 좀 말해봐. 네가 내 몸으로 일했다고?

─ 응. 오쿠데라 씨... 아니 오쿠데라 선배는 다 알고 있는걸! 그 때의 타키군이 나라는 걸?

다시 꿈속의 일을 떠올리는 타키 조금 답이 나오는 듯한 느낌이다. 내 안에 미츠하가 있었다면 나도 미츠하의 몸에 있었을 거고, 내가 꿈에서 봤던 소녀는 미츠하가 아니라 내가 미츠하가 되었던 때의 나였구나. 어쩐지 느낌이 익숙하더라니. 

꼬였던 실타래 하나가 풀린다.

─ 그럼 우리 둘이 몸이 바뀌었던 거였어?

─ 응, 맞아. 이제야 기억나? 타키군이랑 나는 9월에 주당 2~3차례 몸이 바뀌었었다고."

─ 어쩐지 이상하더라... 미츠하가 되었던 꿈을 꾸고 돌아오면 그 전날 내가 했던 일이 하나도 생각나지 않더라니...

─ 그건 나도 마찬가지네요 타~키군?

그렇다면 지금 미츠하가 이 아르바이트에 익숙한 것도 이해가 된다. 미츠하는 나로 몸이 바뀐 상태에서 아무것도 모르는 이 아르바이트를 그냥 맨몸으로 부딪혔었던 거구나. 대단한 녀석이네.
그렇게 생각하는 타키의 앞에서 미츠하는 한 바퀴 돌아 보인다. 

─ 타키군, 나 이 복장 잘 어울려?

확실히 귀엽다. 

오쿠데라 선배와 같은 복장이지만 미츠하가 입으니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.

으음... 뭐랄까... 오쿠데라는 성숙한 이미지라면, 미츠하는 발랄하고 귀여운 이미지?

─ 응 귀엽네. 잘 어울려.

─ 와~~ 고마워~~~.

어린애처럼 기뻐하는 미츠하의 모습에서 어제의 그 당당한 모습은 또 찾을 수 없다. 미츠하는 정말 감정 표현이 풍부하구나.


☆ ☆ ☆ ☆ ☆


아르바이트가 끝나고 오쿠데라와 타키, 미츠하는 나란히 귀가 길에 올랐다.

─  하 힘들다. 역시 도쿄의 아르바이트라는 건 이런 것이구나..."

─ 후훗 두 사람 다 수고했어. 둘이 거들어 주니 일이 훨씬 수월하네? 미츠하양 나중에 도쿄로 오면 우리가게 아르바이트 또 부탁해도 돼?

미츠하는 그런 오쿠데라의 제안을 승낙했다. 

─ 네. 이토모리에 갔다가 다시 도쿄로 돌아오면 할게요.

이토모리, 미츠하의 고향. 분명 타키의 꿈속에서 혜성이 떨어지던 날 미츠하는 마을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 했었다. 그 결과 미츠하를 비롯한 이토모리의 사람들은 모두 살아날 수 있었다.

─ 미츠하 대단하네. 

─ 아니야, 이건 다 타키군 덕인걸? 괜찮아. 이젠... 난 타키군을 만났으니까... 생명의 은인을.

잠시 말을 멈추고 생각에 잠겼던 타키. 그러다가 갑자기 무언가를 생각났다는 듯이 타키는 미츠하에게 급히 질문을 던진다.

─ 그 때, 혜성 추락여파로 다쳤다고 들었었는데... 이젠 좀 괜찮아? 많이 다친 건 아니었고?

─ 으응. 아니야. 크게 다친 것도 아닌걸 뭐. 타키군이 황혼에서 만나서 다시 원위치 되기 전에 내 몸으로 너무 피곤하게 뛰어다녀놔서 마지막에 피로가 쌓이는 바람에 그렇게 됐었데. 하지만 난 원망하지 않는걸.

─ 아... 미안해... 그건 진짜...

─ 아니여 아니여. 이젠 진짜로~ 괜찮은께.

어라?

오쿠데라와 타키의 시선이 동시에 미츠하한테 꽂힌다.

─ 미... 미츠하. 너 사투리 ...

헉 큰일이다. 나도 모르게 너무 기분이 좋아서 사투리가 나와 버렸어... 어쩌면 좋아...

알아채는 순간 얼굴이 빨개져서 안절 부절 못하던 미츠하는

─ 타키군, 방금 건 잊어줘 제발!! 안 그러면 무녀의 힘으로 저주하겠어!!

─ 아니 잠깐, 저기요. 왜 나만?

─ 오쿠데라 선배한테 할 수는 없잖아? 그럼 난 타키군한테 밖에 할 수 없는거 아니겠어?

라고 말하고는 고개를 휙 돌려버린다.

─ 아 눼이~ 눼이~ 어련하시겠습니까요.

며칠 동안 미츠하는 도쿄에서 머물면서 타키의 아직 못 찾은 기억을 찾아주기 위해 계속 어울려 주고 있었다. 오쿠데라도 그게 좋다고 생각했는지 계속 미츠하를 자신의 집에서 묵게 해주었다.
하지만 미츠하는 돌아가야 한다. 이곳에서 계속 있을 수는 없으니.

─ 아... 이제 돌아가야 하네...

중얼거림인지 한숨인지 모르는 미츠하의 한마디를 들은 타키는 갑자기 뭔가 생각났다는 듯이 가방에서 무언가를 꺼내 미츠하에게 건냈다.

─ 아 맞다... 미츠하 이거.

타키가 건낸 것은 미츠하가 타야 할 토카이도신칸센의 좌석표였다. 그것도 특실. 

─ 타키군...이... 이건?

─ 미츠하, 용돈도 부족한데 용케 여기까지 와줬잖아. 나 네 용돈 얼마인지 알고 있거든? 내가 갔어야 했는데... 그래서 사과와 고마움의 뜻으로 주는 거야. 나랑 오쿠데라 선배가 같이 모았어."
그리고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씩이나 무리해서 찾아오다니. 그러면 내가 뭐가 돼?

─ 바보. 자기도 나 찾으러 이토모리에 갔으면서. 

라고 받아치는 미츠하의 눈에서 눈물이 나기 시작한다. 하지만 타키에게 보이기 싫어서 등을 돌리고는 조그맣게 한마디 해준다.

─ 고마워 타키군...

옆에는 그런 두 사람의 풋풋함과 함께 오쿠데라의 흐뭇한 미소가 같이 하고 있었다.


☆ ☆ ☆ ☆ ☆


미츠하가 떠나는 날. 타키는 미츠하를 도쿄 역까지 바래다주기 위해 센다가야 역으로 왔다.

─ 타키군, 나 고향에 내려가면 반드시 도쿄로 상경하겠다고 말 할 거야. 그리고 타키군과 같은 학교에 다닐 거야.

─ 응? 그거 무리 아니야? 미츠하.

─ 아니야! 어차피 이토모리 고등학교는 지금 우리가 다닐 수는 없어. 거기다가 고3이잖아 우리? 그러니까 차라리 도쿄에서 고3 수험생활을 하고 싶어. 기왕이면 좋아하는 사람과 같이.

자...잠깐? 지금 마지막에 뭐라고?? 잘못 들은 건가?

─ 미... 미츠하? 지금 뭐...뭐라고?

─ 응? 아~,  기왕이면 가장 좋. 아. 하. 는. 사. 람. 과 같이 라고 했어.

─ 뭐야 그게... 좋아하는 사람과 같이 라니. 무슨 소설의 한 장면 같잖아.

미츠하의 진지한 표정이 농담같지는 않아 보였지만 설마 하면서도 손사래를 치는 타키.
하지만 미츠하는 다시금 진지하게 타키에게 말하는 것이었다.

─ 저기 타키군? 나 지금 진심이야? 농담하는 거 아니라고?

농담이 아니다. 이건 미츠하가 진심으로 타키에게 좋아한다고 말한 거나 마찬가지였다. 좋아하는 사람과 같이 학교에 다니고 싶다는 것은 고백이나 다름 없었기 때문이다.

─  이 바보야!! 너 내가 이렇게 말했는데도 모르겠어? 이 둔탱이 바보 멍청이!!!

이제는 그에 대한 대답을 해줘야한다. 미츠하는 최대한 용기를 내서 타키에게 고백한 것이다.

─ 응. 알고 있어. 바보취급 하지 말아줄래? 나도 당황했다고? 아무리 그래도 그렇게 직접적으로 말하면 듣는 사람 입장에선 당황하게 된다고. 아 좀 봐줘라 진짜.

그리고는 미츠하를 살며시 안아준다.

─ 이제야 알았어... 이 바보는...

미츠하도 타키에게 같이 안겨간다... 

그리고 둘의 그 모습을 먼발치에서 쳐다보고 있던 한 사람

 ─ 드디어 찾았구나. 타키. 넌 진짜 행복해져야 한다. 내가 아닌 그녀와 함께.


☆ ☆ ☆ ☆ ☆


「잠시 후 토카이도신칸센 노조미호 오사카행이 출발하겠습니다. 승차권을 소지하신 손님은 열차에 승차하시기 바랍니다.」

─ 다녀올게 타키, 반드시 다시 돌아올게. 조금만 기다려줘. 알았지? 아 그리고 매일 메일 보내는 것 잊지 마?

─ 응 알았어. 미츠하. 꼭 돌아오길 빌게. 혹시 무슨 일 있으면 꼭 연락해야 돼? 이젠 잊지 않고 있으니까!

─ 오케이!! 걱정 마! 그런 일 없게 할게!


도쿄역 로비에서 미츠하는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개찰구를 통과하며 타키에게 손을 흔들어 준다. 그런 미츠하는 타키는 조용한 미소를 보이며 배웅한다. 

두 번 다시 잊지 않겠다는 다짐과 함께.


<5편> <- 링크


오쿠데라의 하드케리가 성공했습니다. 

제목에 대해 잠시... 

두 사람의 학창 시절 이라는 제목인데 아직까지 제대로 된 학교 생활이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해 우선 같은 학교생활을 위한 과정이 매우 험난하다는 것을 표현하고자 앞의 내용이 계속 길어지고 있습니다.

첫 번째로 두 사람의 기억을 먼저찾아주는게 급선무였습니다. 
두 번째로 미츠하가 도쿄로 올라오기 위한 진통도 있죠. 
세 번째로 간간히 나올 인물에 대한 표현이 필요했었습니다. 

어떻게 보면 프롤로그로 4편까지 왔다고 보시면 되겠네요. 

(하지만 지금 10편까지 쓴 현재 1부, 2부로 나누는것이 더 낫겠다는 판단이 들 정도네요. 10편에도 아직 학교생활 시작 못했습니다.)

그래도 가장 중요한 내용을 제목으로 정하자는 제 고집 상 제목을 수정하지는 않을 예정입니다.

※ 이글루 글 올리기 에러로 같은글이 2개가 올라가버렸네요. 일해라 이글루!! 

※ 제목에 실수가 있었습니다. 시절이 아니라 생활........  아... 시놉시스에 생활이라 해놓고.. 4편씩이나 올리면서 발견 못했던거냐 이 바보.. ㅠㅠ 다 수정해놨습니다.

그럼 5편에서 뵙겠습니다.

핑백



풍경

통계 위젯 (화이트)

47
97
261005

My Twitter